홈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
 
 

 

는 떠나는 게 어떻겠소? 쉬어야 할 테니까 보란 그놈이 소호 사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하트천사 작성일19-09-10 09:00 조회5회 댓글0건

본문

는 떠나는 게 어떻겠소? 쉬어야 할 테니까 보란 그놈이 소호 사 이크에서 빠져 나간 게 얼마 전인데 하루 밤 사이에 또 여기 나 타나서 공격할 것 같지는 않소. 농부 어니와 그의 전투원들이 내 일 아침 작업을 개시할 거요. 그 사람들하고 뒤섞여 일을 해야 된다니 나는 생각만 해도 머리가 아픈 것 같소.」 「나도 그 사람이 나타나기 전에 이 일에 매듭을 짓고 싶소. 농 부 어니를 당신은 아시오?J 「몇 번 만난 적이 있었소. 내 생각에는 내가 농부 어니에 대해 갖고 있는 생각이 당신이 가진 생각과 같은 것 같은데, 어떻소?J 「참 불편한 사람이오, 농부 어니는 그 사람이 옆에 있다는 것 만으로도 벌써 불편하고 불쾌해지거든.」 닉 트리거는 머리를 8덕였다.「나도 동감이오. 농부 어니는 불한당이오. 난 그놈이 여기로 온다는 게 아주 못마땅하오. 집구석에나 처박혀 있을 일이지 .」 「그랬으면 얼마나 좋겠소. 다른 사람들이 나타나기 전에 우리 가 보란을 잡을 수밖에 없겠소.」 뉴저지에서 온 사내는 운전석에 앉은 남자의 등을 쏘아보았 다 「이런 얘기 , 남들한테는 않겠지 지오?J 운전사 지오 스칼디치는 웃으며 고개를 돌렸다.「물론입니다. 질리아모 씨 . 난 아무것도 들은 게 없는데 누구 한테 무슨 얘기를 하겠습니까?J 됫좌석에 앉은두 남자는 한동안 불안한 침묵 속에 잠겨 있었 다. 먼저 입을 연 것은 닉 트리거였다 「같이 돌아가는 게 어떻소, 대노. 여기를 떠납시다. 」노인의 최후 117「무슨 설득? 우리는 아직 아무것도 결정하지 않았소!」 펜실베이러아의 보스가 카스틸리오네를 바라보며 말했다.「그러니까 우리가 만일 그렇게 결정을 내리면 말이오.」 「시간을 절약합시다. 난 그런 결정에 동의할 수 없소.」 마리넬I가 다시 나섰다.「얘기하는 데에는 아무런 손해도 없지 않소, 어니? 하나의 가 능성으로 생각해 봅시다 우리는 두 가지 대응책을동시에 추진 시킬 ◎도 있을 거요. 알아듣겠소?J 농부 어니 카스틸리오네는 어림없다는 투로 중얼거렸다.「무슨 생각으로 그런 소리를 하는지 난
포 로 133 못했어. 괴상 망측한 꼴들만 보았지. 병적인 꼴들을 보고 기이한 느낌을 받았을 뿐이야.」 보란은 갑자기 턱에 경련이 일고 입 안이 바짝 마르는 것을 느 꼈다.「이층의 작은 방들에는 안 가봤나? 거기에는 뭐가 있던가7J 「괴상한 기구들뿐이었어 . 당신도 알잖아.」 「사람은 없었나?J 「우리들뿐이었어 그건 왜 묻나?J 「그 조그만 사내 말이야. 키가 5피트 5인치나7인치쯤 되고 아 주 간간해 보이는 사내는 못 보았나?J 「아 그사내! 봤어.우리를 마치 더러운 물건 취급을 하더군. 기분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했지 .」 「너희들은 그와 무슨 얘기를 했지?J 「난 얘기 안 했어. 닉이 그와 얘기를 했지. 두 사람이 저희들 끼리 나가서 뭔가를 속삭이고 돌아왔어. 그리고 우리는 밖으로 나왔어 닉은」 「거기서 그 외에 누구를 보았나?J 「아래층에는 사람들이 아주 많았어. 파티인지 뭔지를 고대하 고 있는 것 같더군.」 「알았어 닉에 대해 얘기를 계속해 봐.」 「무슨 얘기였더라?J 「너희들이 미술관에서 나온 대목에서 그만두었어. 그 다음에 닉은 어떻게 행동했지 ?J 「아, 그래 닉은 우리와 함께 한동안 차에 앉아 있었어 . 그런데 한 10분쯤뒤에 그자가나오자 닉은 차에서 내리더니 어디론가드는 것을 느꼈다. 보란은 그것이 탄환이라는 것을 곧 알 수 있 었다. 그는 재빨리 돌아서서 그가 왔던 길을 되돌아 뛰어갔다 이제는 떠나야 할 시간이었다 곧 경찰들이 이곳을 덮칠 것이 분 명했다. 그리고 그의 늑골에서는 계속 따뜻한 피가 흘러나왔다.그는 광장을 가로질러 포르노 가게를 지났다. 그때 그근 일종의 무의식적인 반응으로 골목 어귀에서 발을 멈추고 우지 반기관총 을 휘둘렀다. 어둠 속에서 당황한 목소리 하나가 튀어나왔다.「아, 쏘지 마시오, 쏘지 마! 난 총알도 떨어겼소.」 보란이 신경질적으로 외 쳤다.「먼저 총을 버려 ! 그리고 손을 머리에 얹고 나와.」 보도 블럭을 치는 둔탁한 소리가 나더니 덩치 좋은 사나이가 망설이듯 조심스럽게 어둠 속에서 걸어 나왔다.보란은 그 사내의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
 
상호 : 무빙로직스(주) / 주소 : 서울시 구로구 구로중앙로 211 / 일반전화 : 02-2636-5070 / FAX : 02-2636-5071
대표이사 : 이성범 / 사업자번호 : 296-81-00255 / 법인등록번호 : 120111-0726028 / 이메일 : esbum@hanmail.net
Copyright ⓒ2006 무빙로직스(주) All Riights Reserved. 개인정보취급방침